통영에 여행을 온다면 한번쯤 꼭 가보는 그곳. 동피랑, 서피랑! 뜻은 ‘동쪽”이라는 말과 ‘비랑’이라는 말과 합성어, 동쪽 벼랑에 위치한 마을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인근 통영항에서 일하던 사람들이 모여와 살면서 생겨난 마을이라고 합니다. 아기자기한 벽화들로 아름다움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통영의 유명한 여행지로 손 꼽히고 있습니다. 통영성의 중심인 세병관의 서쪽에 있는 고지대 벼랑이라고 하여 서벼랑·서피랑이며, 서산(西山)으로도 불렀다. 반대쪽인 중앙동과 정량동 경계에 있는 고지대는 동피랑으로 부른다. 통영성의 서포루(西鋪樓)가 있던 곳이라고 해서 지명이 유래하였다고도 전한다. 통영에 오셔서 꼭 한번 들러보세요.​